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르세라핌 김가람, 학폭 논란에 “지금 말하기 어려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가람, 논란 속 르세라핌 데뷔
하이브 최초 걸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김가람(가운데)이 2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데뷔 앨범 ‘FEARLESS’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2022.5.2 뉴스1
그룹 르세라핌 멤버 김가람이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는 르세라핌의 첫 번째 미니앨범 ‘피어리스(FEARLES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그룹 르세라핌은 하이브와 쏘스뮤직의 합작 걸그룹으로 아이즈원으로 활동했던 사쿠라와 김채원, Mnet ‘프로듀스48’로 얼굴을 알렸던 허윤진과 김가람, 홍은채, 일본인 카즈하로 이뤄진 6인조다.

데뷔 전 김가람은 학교 폭력 가해 등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대해 하이브는 “사실 무근”이라며 악성 게시글 작성 및 유포자를 선처 없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도 관련 질의가 나오자 김가람 대신 김채원이 마이크를 들었다. 김채원은 “이 사안에 대해서는 회사와 논의 중에 있다. 절차에 맞게 대응 중”이라며 “이 자리에서 직접 말씀 드리는 게 적절하지도 않고 조심스럽다. 추후에 말씀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가람도 “채원의 말처럼 제가 뭔가를 말씀 드리는 게 어렵다. 르세라핌 멤버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도 말했다.

김채원은 “멤버 모두가 데뷔를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 애정 어린 시선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르세라핌의 새 앨범 ‘피어리스’는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