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에스파, 남고 축제 갔다가 ‘봉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에스파가 남고 축제에 갔다가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2일 더쿠, 트위터 등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에스파 말 많이 나오는 이유’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에스파 멤버들이 서울의 한 남자고등학교 축제에 갔다가 겪은 일들이 기재돼 있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자신의 계정에 “에스파 토크 시간에 협의되지 않았는지 학생 4명인가가 무대로 올라가서 셀카를 요청했다”며 “에스파는 그걸 또 거절하지 못해서 찍어줬다. 심지어 한 명은 학생도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고 주장했다.

해당 남고 학생으로 추정되는 인물들이 자신들의 인스타그램에 “만지는 거 빼고는 다했다”, “에스파랑 사진 찍었냐고” 등의 후기와 함께 에스파 멤버들의 사진을 올려 논란은 더욱 확산 중이다.

이 같은 영상 및 후기들이 공개되자 에스파 팬들은 “멤버들의 안전을 위해 소속사는 확실한 경호를 붙였어야 했다”, “너무 무례한 거 아니냐”, “저런 상황 속에서도 웃어주는 멤버들이 대단하다”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