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내는 알바중” 월세집 구하는 야구선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야구선수 최준석이 건물 투자 사기를 당해 엄청난 피해를 봤다.

최준석은 지난 1일 방송한 KBS 2TV 예능물 ‘자본주의학교’에서 서경석과 함께 혼자 살 매물을 찾았다.

서경석은 최근 공인중개사 시험 합격 후 발품 재능 기부에 나섰다. 최준석은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 20~30만원짜리 집을 원했다. 그는 야구선수 시절 4년 35억 FA 계약을 체결할 정도로 높은 연봉을 자랑했다. 서경석이 의아해하자 최준석은 “사연이 좀 있다. 야구 선수 할 때는 (투자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잘 모른다. 현역 막바지에 지인이 건물에 투자하라고 권유했다. 안 좋은 방향으로 흘러갔고 아직도 안개 속에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서경석은 “(사기) 피해 금액은 어느 정도냐?”고 물었고, 최준석은 “한 12억 정도다. 그때 아내가 절대 (투자)하면 안 된다고 했는데 말을 듣지 않았다. 저 때문에 아내가 파트타임 아르바이트도 하고 아이들도 혼자 키운다. 아내 말고 믿을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최준석 아내는 매물 중 월세가 가장 비싼 집을 원했지만 이미 계약이 완료됐다. 서경석은 “조만간 다시 집을 구해보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최준석은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롯데 자이언츠, NC 다이노스 소속 선수로 활약했다. 현재 MBC 경남 야구 해설위원을 맡고 있다. 은퇴 후 장군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각종 방송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