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창열, 아들과 갈등…“매트 집어던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김창열이 아들 주환(19)군과 함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를 찾는다.

6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김창열, 장채희 부부와 주환군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놓는다.

제작진에 따르면 주환군은 김창열 앞에만 서면 얼어버리는 게 고민이다. 김창열은 “제 말이 잔소리라고 느껴지면 주환이는 그냥 가만히 제자리에 서 있다”며 “‘듣기 싫다’고 하거나 방으로 들어가는 것도 아니고 그냥 가만히 있다”고 말했다.

장채희는 아들이 아빠를 무서워하게 된 원인으로 과거 있었던 한 사건을 언급했다. 장채희는 “남편한테 안 좋은 일이 있었는데, 술 먹고 집에 들어와 혼자 소리를 질렀다가 쿵쿵 때렸다가 큰 소리를 내더라. 그걸 아들이 다 지켜봤다”고 말했다. 화가 나 매트를 집어던진 적도 있다고 한다.

오은영 박사는 “제가 정말 안타까운 건 가장 가까운 가족들끼리 이런 이야기가 잘 안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창열은 과거에도 여러 차례 방송에서 아들과 서먹한 관계를 털어놓은 바 있다. 그는 한 방송에서 자신을 딸바보로 칭한 반면, 아들에 대해서는 말투부터 엄격하게 했다. 또 “아들과는 게임 관련 얘기를 빼면 따로 대화하지 않아 서로 집에 있는 줄도 모른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창열은 장채희와 2003년 결혼해 2004년 주환군을, 2013년 둘째 딸이자 막내인 주하양을 품에 안았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