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TV 하이라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1도 경사면 활용해 지은 집
이웃과 따로 또 같이 사는 집


●건축탐구 집(EBS1 밤 10시 45분)경남 마산의 산복도로를 지나 가파른 오르막길을 오르다 보면 21도의 경사를 만날 수 있다. 이 21도 경사에 박건우·정혜승 부부의 집이 길게 우뚝 서 있다. 경사면을 활용해 카페를 짓고 그 아래 남은 공간은 주거 공간으로 활용했다. 좁고 긴 내부와 다양한 전망 등 곳곳에서 살아 있는 경사를 만나는 재미가 있다. 5일장이 열리는 전북 완주군 고산면 전통시장에서는 최영진·이병후 부부가 1년 전 새로 지은 미용실 겸 집을 만날 수 있다. 부부는 10년간 이곳에서 미용실을 운영해 왔다. 독립된 두 개의 출입구가 시선을 분리해 주는데 길 쪽에 1층 미용실을, 그 뒤에 2층 집을 지어 공간의 독립성을 유지하면서 사람들과의 소통을 가능하게 했다. 이들을 통해 상업 공간과 주거 공간이 ‘따로 또 같이’ 어우러지는 방법을 살펴본다.

2022-05-0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