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7년 만에…‘퇴사’한 KBS 간판 아나운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정민 아나운서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아나운서 이정민입니다”라며 퇴사 소식을 알렸다.

그는 “5월이 시작된 지금 새로운 출발선에 서 있는 기분이다. 인생의 변곡점에서 앞으로는 KBS 아나운서 이정민이 아닌 새로운 모습으로 인생 2막을 걸어가려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사실 미래에 대한 두려움도 있지만 20대의 저와 지금의 제가 다른 것은, 이제 제 곁에 사랑하는 남편과 아이들이 늘 함께한다는 것”이라고 적었다.

이정민 아나운서는 “기적과 같이 찾아와준 아이를 품에 안으며 또 다른 도전을 할 수 있는 용기가 생긴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족한 것 많은 제가 그동안 KBS에서 훌륭하신 선배님, 후배님들과 함께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는 프로그램을 하며 제 이름 앞에 ‘KBS 아나운서’라는 말을 붙여 인사드릴 수 있었던 것 자체가 너무나 큰 행운이자 축복이었다.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고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제 인생 가장 치열하고 열심히 살았떤 KBS 아나운서로의 그 시간들이 결코 부끄럽지 않도록 앞으로도 열심히 살겠다. 많이 응원해주세요. 감사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정민 아나운서는 지난 2005년 KBS 31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했다. 이후 그는 ‘뉴스광장’, ‘아침마당’, ‘여유만만’, ‘스펀지’, ‘해피선데이’ 등에서 진행을 맡으며 간판 아나운서로 활약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