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1살에 떠난 발레리나 김희선, 사망 전 남긴 SNS 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16년 헬싱키발레콩쿠르 우승 당시 김희선. 연합뉴스
국립발레단 주역급 무용수 김희선이 31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지난 2일 무용계에 따르면 국립발레단 드미솔리스트인 무용수 김희선이 전날 사망했다. 사인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고인은 평소 우울증을 앓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은 지난달 2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견디기 어려운 무언가에 압도돼 하루하루 흘러가기는 하는데 저의 의도와 상관없이 좋지 않은, 해서는 안 되는 충동이 저를 지배하기도 하는 상황이 제 스스로를 놀라게도 한다”는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언젠가는 이 병이 나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막연히 기도해본다”며 “그렇게 떠나기에는 고맙고 미안한 이들이 많기 때문에서라도. 저에게 아낌없는 정과 관심 주시는 모든 분들께 미안하다”라고 덧붙였다.

고인은 선화예중, 선화예고,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무용원을 졸업한 뒤 2015년 국립발레단에 입단해 이듬해 정단원이 됐다. 발레리나로서는 최단신에 속하는 156cm였던 고인은 이를 극복하고 피나는 노력 끝에 국립발레단 입단 1년 만에 ‘호두까기 인형’의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2012년 서울국제무용콩쿠르와 2013년 베를린 국제무용콩쿠르, 2013년 프랑스 그라스 국제발레콩쿠르에서 잇따라 1위를 차지했고, 2015년 한국발레협회 신인무용상, 2016 핀란드 헬싱키 국제발레콩쿠르 그랑프리 등 국내외에서 열린 콩쿠르에서 다수 수상을 하기도 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