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원더걸스 출신 혜림 “출산 후 일주일 동안 매일 울어…감정기복 심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혜림이 출산 후 근황을 전했다.

혜림은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원더걸스 혜림의 출산썰과 가장 큰 고민(아기 재우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혜림은 “임신했을 때 입덧도 잘 안 하고 너무 잘 먹고 잘 지냈다. 근데 오히려 출산하고 나서 일주일 동안 매일 울었다. 감정 기복이 너무 심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조리원에서도 처음 2∼3일을 계속 울었고, 집에 와서도 문득 아무 일도 없는데 그냥 눈물이 났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 걸 아는데도 지금 당장은 감정이 주체가 안 되더라. 눈물바다였다.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라고 말했다.

혜림은 “임신 후 20㎏ 찌지 않았나. 10㎏ 빠졌는데 나머지는 언제 빠질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남편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겠다. 남편은 아내의 손과 발이 되어줘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 역할을 잘해줘서 너무 감사한 마음”이라며 남편 신민철을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