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킴 카다시안, 60억짜리 ‘마릴린 먼로 드레스’ 착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스타 킴 카다시안(42)이 마릴린 먼로의 드레스를 입고 멧 갈라에 섰다.

킴 카다시안은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위치한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열린 세계 최대 패션 자선 행사 ‘멧 갈라’(Met Gala)에 남자친구 피트 데이비슨과 함께 참석했다.

이날 킴 카다시안은 마릴린 먼로가 과거 존F.케네디 대통령 생일 파티에서 노래를 부를 때 입었던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6000개의 크리스털을 손으로 직접 꿰맸으며, 지난 2016년 경매에서 480만 달러(약 60억원)에 판매되며 현재까지 경매에서 가장 비싼 드레스로 판매된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해당 드레스는 박물관에 전시돼 있었던 터라 킴 카다시안이 이 드레스를 손에 넣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었다. 특히 몸에 밀착되는 디자인의 드레스를 입기 위해 그녀는 7kg을 감량해야 했다.

한편 킴 카다시안은 지난 2014년 결혼한 힙합 스타 카녜이 웨스트와 이혼 소송 중에 있다. 현재 13세 연하 방송 작가 피트 데이비슨과 지난해 10월부터 교제 중이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