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여름 재촉하는 ‘세 여신’ 비키니 자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리스 신화의 삼미신인 헤라(Hera), 아테나(Athena), 아프로디테(Aphrodite)가 경기도 시흥시 웨이브파크에서 환생했다.

3일 웨이브파크에서 빼어난 미모와 환상적인 몸매로 머슬마니아를 접수한 강주연, 조애라, 이은지가 다가오는 여름을 접수하기 위해 환상의 자태를 드러냈다.

세 미녀는 미모 경쟁을 벌였던 헤라, 아테나, 아프로디테를 연상시키며 절정의 매력을 자랑했다.

헬스 남성잡지 ‘맥스큐’ 7월호 표지모델로 낙점된 세미녀는 다채로운 색상의 비키니를 입고 범접할 수 없는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했다.

웨이브파크에서 진행한 맥스큐 7월호 화보 촬영에서 조애라, 강주연, 이은지는 ‘서머 웨이브’라는 콘셉트로 환상적인 케미와 개성 만점의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여 관심을 모았다.

조애라, 강주연, 이은지는 이구동성으로 “2022년 또 한 번 맥스큐 표지모델로 낙점돼 영광이다. 웨이브파크에서 진행한 7월호 맥스큐 화보촬영은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이 될 것”이라며 미소를 멈추지 못했다.

스포츠서울 제공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