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 ‘기적’ 伊 우디네 극동영화제 최고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기적’
영화 ‘기적’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폐막한 제24회 이탈리아 우디네 극동영화제에서 최고 영예에 해당하는 ‘골든 멀버리상’을 수상했다고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가 3일 밝혔다.

골든 멀버리상은 경쟁 부문 영화 가운데 관객 투표에서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작품에 수여되는 상이다. 이탈리아 동북부 우디네에서 열리는 우디네 극동영화제는 아시아 영화를 소개하는 유럽 최대 규모의 영화제다. 사브리나 바라체티 집행위원장은 “웃음과 눈물을 선사하며 관객의 심장을 파고드는 드라마”라고 ‘기적’을 평가했다. 박정민·이성민·임윤아·이수경 주연의 ‘기적’은 국내 최초 민자역인 양원역을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뿐이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은주 기자
2022-05-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