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싸이 ‘흠뻑쇼’ 한 회당 물 300톤 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라디오스타’
가수 싸이와 성시경이 ‘라디오스타’에 동반 출격한다.

오는 4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싸이·성시경·전소연·이승윤이 함께하는 ‘공연의 민족’ 특집으로 꾸며진다.

방송에서 싸이는 지난 2011년부터 시작한 콘서트 ‘흠뻑쇼’ 준비과정을 전격 공개한다. 그는 “물 값이 많이 나간다. 공연 한 회당 300t 사용한다”고 밝히며 남다른 클래스를 자랑한다.

이어 공연 도중 공중에 매달리다가 울컥한 적이 있다고 털어놓는다. 싸이는 “행복한데 아프다”고 웃픈 순간을 회상한다.

또 싸이는 과거 성시경 콘서트의 게스트로 참석했던 에피소드를 꺼낸다. 그는 ‘흠뻑쇼’와는 극과 극인 분위기를 전하며 “미술관에 ‘이것’ 풀어놓은 느낌”이라는 찰떡 비유를 남겨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와 함께 싸이와 성시경은 공연장에서 겪었던 황당한 사건들을 대방출한다. 특히 싸이는 과거 한 공연장을 방문했던 일화를 공개해 자신의 노래 대신 무반주 트로트를 열창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성시경은 콘서트 도중 자신과 신체접촉을 노린 관객이 있었다고 회상한다. 이어 그는 “무대 밑에서 나를 잡으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