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시언, 전세 사기 당했다…“1억3천 아직 못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시언이 전세 사기 피해를 고백했다.

지난 3일 기안84의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나 혼자 안 사는 이시언 만남’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시언은 “2월부터 연극을 시작했다”며 근황을 전했다. 기안84는 “봤는데 좀 감동했다. 시언이 형이 연기 그렇게 잘하는지 그날 처음 알았다”라고 칭찬했다.

이시언은 예능 출연에 대해 “지금 다 안 하고 있는 게 배우로서의 모습을 너무 안 보여준 것 같아서다”라며 “다음 주부터 작품을 시작한다. 검사들의 이야기를 다루는데 저는 사기꾼이다”라고 밝혔다.

기안84는 “실제로 사기를 당한 경험이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시언은 “상도동 집에 전세금 1억3천 정도 떼었다. 다른 사람들이 댓글에 ‘돈 벌었으면서 왜 이사 안 가고 저기 사냐’, ‘컨셉 아니냐’하는데, 전세금을 못 받아서 못 나간 거다”라며 전세 사기 피해를 고백했다.

또 “지금도 못 받았고 법적인 조치를 해놓고 이사를 오게 됐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