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대기업 아들과 ‘이혼’ 최정윤, 독박 육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싱글맘’ 최정윤이 일곱 살 딸과 함께 출격한다.

K-STAR ‘랜선뷰티’ 제작진은 “배우 최정윤이 ‘랜선뷰티’ 2회에 출연, 일과 육아로 바쁜 일상 속에서도 미모를 놓치지 않는 비법을 낱낱이 공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대기업 부회장의 장남이자 그룹 이글파이브 멤버 출신 윤태준과 결혼해 ‘재벌가 며느리’로 불렸던 최정윤은 2016년 11월 첫 딸을 출산했다. 하지만 지난해 말 이혼 절차를 밟는다고 밝혔고, 혼자서 딸을 키우는 ‘싱글맘’이 됐다.

싱글맘이자 워킹맘인 최정윤은 ‘랜선뷰티’에서 1분 1초 단위로 시간을 쪼개며 자기 관리와 육아를 병행하는 일상을 가감 없이 보여줬다.

제작진은 “바쁘다고 해서 배우로서의 자신에게 소홀하지 않고, 흐트러지지 않는 모습을 유지하는 최정윤의 뷰티 팁은 시간에 쫓기는 모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