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수향·성훈 “결혼하고 아이도 낳은 사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리는 오늘부터’ 배우 성훈, 임수향. 사진제공=SBS
배우 임수향과 성훈이 남다른 케미를 드러냈다.

4일 오후 SBS 새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정정화 감독과 배우 임수향, 성훈, 신동욱, 홍지윤이 참석했다.

‘우리는 오늘부터’는 혼전순결을 지켜오던 오우리(임수향)가 뜻밖의 사고로 라파엘(성훈)의 아이를 갖게 되면서 벌어지게 되는 로맨틱 코미디 소동극이다.

임수향은 극 중 인기리에 방영 중인 막장 드라마의 보조작가인 오우리 역을 맡았고, 성훈은 코스메틱 그룹 대표이자 아이의 생물학적 아버지인 라파엘 역으로 분한다.

특히 두 사람은 지난 2011년 SBS ‘신기생뎐’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10년 만에 다시 만난 이들은 유쾌한 티키타카로 눈길을 끌었다.

성훈은 “10년 만에 본격적으로 둘이 호흡을 맞추게 됐지만, 그 세월 동안 왕래가 전혀 없었던 것도 아니기 때문에 서로 잘 안다. 리허설은 안 해도 될 정도로 연기 호흡이 잘 맞았다”고 밝혔다.

정 감독은 “보통 초반에 쉬운 장면을 찍는데, 첫 촬영부터 촬영 감독들이 둘의 케미에 놀랐었다. SBS의 딸과 아들이 금의환향했다”고 전했다. 이에 성훈은 “저희는 이미 결혼하고 아이 낳고 돌잔치까지 했던 관계”라며 ‘신기생뎐’ 이야기를 덧붙여 너스레를 떨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