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솔비, 미국 뉴저지서 초대전 ‘허밍’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권지안(솔비) 케이크 시리즈 작품. 엠에이피크루
가수 겸 미술작가 솔비(권지안)가 5∼28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 파리스 고 파인 아츠에서 여덟 번째 개인전 ‘체계화된 언어 : 허밍’(Systemized Language:Humming)을 연다고 소속사 엠에이피크루가 4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파리스 고 파인 아츠 초대로 마련됐다. 주최 측은 지난해 스페인 바르셀로나 아트페어에서 솔비의 작품을 보고 전시를 제안했다고 소속사는 전했다.

솔비는 주제 ‘허밍’을 통해 타인의 삶을 망가트리는 언어폭력에 대해 고찰했다. 사이버 세계에서 자행되는 악성 댓글과 사이버 불링(Cyber Bullying·사이버 왕따) 현상을 자기만의 표현법으로 재해석했다.

솔비는 “이번 전시를 준비하며 뉴욕에서 활동하는 여러 아티스트와 교류했고, 에너지와 영감을 얻었다”며 “언어를 초월해 세계 많은 분과 소통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