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명치료 마라, 관은 제일 싼 것으로”…강수지 父 뭉클한 생전 손편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수 강수지와 부친 강용설씨. 강수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부친상을 전하며 아버지가 생전 남긴 메모를 공개했다.
2022.05.04 강수지 유튜브 캡처
가수 강수지가 부친상을 당했다. 지병을 앓던 강수지의 아버지는 딸에게 쓴 손편지에서 “연명 치료는 하지 말라”고 부탁했다.

강수지는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수지tv 살며사랑하며배우며’에 ‘내 아빠 강용설 할아버지 많이 사랑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강수지는 “내 아빠, 사랑하는 강용설 할아버지가 지난 1일 새벽에 천국으로 떠나셨어요”면서 “그동안 내 아빠와 함께해 주신 모든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보냅니다”라고 부친상을 알렸다.

그러면서 “아빠는 저에게 이렇게 말하네요. 수지! 왜 울어(아빠 웃음) 울지 말고 밥 잘 먹고 아빤 정말 괜찮아 고맙다 수지!”라고 덧붙였다.

이어진 영상에는 강수지의 부친이 생전에 남긴 손편지가 등장했다. 이면지에 볼펜으로 쓴 글에는 “연명 치료하지 마라. 죽으면 내가 입던 양복 입고 갈 거다. 그리고 꽃 같은 거 하지 마라. 그리고 관은 제일 싼 것으로 해라. 그리고 늘그막에 너무나 행복했다”고 적혀 있었다.

강수지의 부친은 지난 1일 지병이 악화해 향년 84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빈소는 오는 5일 연세대학교 신촌 장례식장에 마련되며 발인은 7일이다.

손지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