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영웅, “13억 뷰 유튜브…노래할 수 있는 무대 없어서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N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유퀴즈’에 출연한 가수 임영웅이 신인 시절에 대한 기억과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회상했다.

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은 ‘HERO’ 특집으로 꾸며져 임영웅이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영웅 씨 유튜브 총 조회수가 13억뷰”라며 말을 꺼냈다.

이에 임영웅은 “영상이 600개다. 꾸준히 계속 올리다보니까 그렇게 됐는데, ‘유튜브’를 처음 시작할 때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게 없어서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당시에는 유튜브가 활성화되지 않았을 때였다. 트로트가수로 데뷔를 했는데 불러주는 사람도 없고, 무대도 없어서 그냥 작업실에서 영상 찍은 걸 업로드를 꾸준히 했는데 벌써 이렇게 됐다”고 신인 시절을 회상했다.

그 말을 들은 유재석은 “이런 노력들이 하루하루 허투루 보내지 않으면서 오셨기에 오늘의 이날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는 “예전의 모습을 보면 어떤가”라는 물음에 “어우 못 보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영웅은 “그 당시 영상들이 다 촌스러운 느낌이다. 그땐 멋있다 생각하고 올렸는데 지금 보니 촌스럽더라”며 부끄러운 듯 웃었다.

임영웅은 첫 무대였던 ‘전국노래자랑’도 회상했다. 포천 출신인 임영웅은 “포천에서 ‘전국노래자랑’이 개최됐는데 친구가 플래카드를 보고 권유해서 출전했다. 그렇게 나가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돌아봤다.

그는 “당시 ‘지금은 40명 앞에서 노래하지만 5년 뒤에는 4000명, 10년 뒤엔 4만 명 앞에서 노래하겠다’는 얘길 했다. 그때는 허황된 꿈같은 이야기였는데 이렇게 됐다”면서 “그 꿈을 이뤄가고 있다는 게 그 길을 갈 수 있다는 게 너무 신기하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