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49살 바비킴, 15살 어린 예비신부 누구…“2년 열애했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월 10일 비공개 결혼식


▲ 바비킴
연합뉴스
올해 49살인 가수 바비킴의 예비신부는 15세 연하의 연인으로 비연예인으로 알려졌다. 2년간 열애한 두 사람은 다음달 웨딩마치를 올린다.

뉴스1 등에 따르면 5일 바비킴이 결혼을 발표한 예비신부는 15세 연하의 비연예인으로 두 사람은 12년 전 바비킴이 콘서트 투어를 할 당시 가수와 콘서트 기획 관계자로 처음 알게 됐다.

동료이자 지인으로 오랜 기간 알고 지내던 두 사람은 약 2년 전부터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조심스럽게 사랑을 키우다 최근 결혼을 결심했다.

이날 바비킴 소속사 타이틀미디어는 바비킴이 6월 10일 서울 모처의 성당에서 가족과 가까운 지인들을 초대해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 바비킴
소속사는 “바비 킴은 예비신부와 함께 있으면 편한 느낌을 주는 묘한 매력에 이끌려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바비킴도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내던, 그리고 2년 전부터 교제를 한 사람과 신중한 약속과 결심을 한 뒤 올해 결혼을 하기로 했습니다”라며 결혼을 발표했다.

바비킴은 “제가 자주 소식을 전하지 못하는데도 여러분들이 큰 힘이 되는 댓글을 보내주시고는 한다, 사랑하는 가족과 같은 여러분들께 소식을 알려드리고 싶었습니다”라면서 “앞으로도 행복한 가정, 그리고 자주 뵐 수 있는 여러분들을 위해 활동도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했다.

바비킴은 1994년 닥터레게 1집을 발표하며 데뷔해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부가킹즈 활동도 한 바비킴은 2004년부터 솔로 가수로도 나서며 ‘고래의 꿈’ ‘사랑..그놈’ ‘소나무’ 등의 히트곡을 탄생시켰다.
▲ 바비킴 인스타그램 캡처
▲ 바비킴 인스타그램 캡처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