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준희, 연예기획사 와이블룸과 전속계약 3달 만에 해지“원만하게 협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엄마를 닮은 미모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SNS 캡처
배우 고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전속계약을 맺었던 연예기획사 와이블룸과 계약을 해지했다.

와이블룸은 6일 공식자료를 통해 “당사는 최근 최준희와 원만한 협의 끝에 전속계약을 해지하였음을 알려린다”라고 했다.

이어 “다양한 재능을 가진 만큼 앞으로 꿈을 널리 펼쳐갈 최준희의 행보를 응원하겠다”라며 “최준희를 따뜻한 시선과 관심으로 지켜봐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많은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와이블룸은 최준희와 지난 2월 초 전속계약을 맺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와이블룸은 “배우의 꿈을 갖고 새로운 도전에 나선 최준희와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면서 “최준희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재능을 떨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라고 설명했으나, 3개월만에 결별했다.

와이블룸에는 배우 이유비, 채수아, 최가은, 고은새, 오예린, 윤조 등이 소속돼 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