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진실 딸’ 최준희, 계약 해지 심경 “엄마의 딸이라 주목… 열정 부족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속사와 3개월 만에 전속계약 해지
“억압적으로 통제된 삶 아직 적응 안돼”

▲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최준희 인스타그램 캡처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19)가 소속사와 3개월 만에 전속계약을 해지한 심경을 밝혔다.

최준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배우 꿈 무산이라기보다는 이것저것 아직 하고 싶은 게 너무나도 많다”고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최준희는 “제 또래에 연기자가 되고 싶어 한평생을 연습하고 불태우며 살아가는 친구들이 많을텐데, 저는 그저 엄마의 딸이라 더 주목을 받고 이 직업에 그만큼 열정이 아직은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오롯이 연기만으로 제 20대를 바쳐 시간을 보내기엔 스스로 아직 준비가 아무것도 안 되어 있는 상태”라면서 “많은 분들이 ‘언제 작품 활동에서 볼 수 있냐’라고 물어보는 게 저한테는 부담이 됐다”고 말했다.

최준희는 “제 성격상 억압적으로 뭔가 통제되어야 하는 삶도 아직은 적응이 잘 되지 않을 뿐더러 지금처럼 SNS를 통해 직접적으로 소통하는 삶이 지금은 더 즐겁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셨는데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고 제가 더 완벽히 준비가 되고 좋은 기회가 온다면 그때 정말 스크린에서 찾아뵙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다.

앞서 최준희는 지난 2월 전 와이블룸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와이블룸 측은 “배우의 꿈을 갖고 새로운 도전에 나선 최준희와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하지만 불과 3개월 만에 와이블룸은 최준희와의 결별 소식을 알렸다. 와이블룸 측은 이날 “최근 최준희와 원만한 협의 끝에 전속계약을 해지했다”며 “다양한 재능을 가진 만큼 앞으로 꿈을 널리 펼쳐갈 최준희의 행보를 응원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와이블룸에는 배우 이유비, 채수아, 최가은, 고은새, 오예린, 윤조 등이 소속돼 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