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태리 “솔직히 행복했다고 못하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부문 최우수 연기상에 김태리
6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제58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TV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배우 김태리가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2.5.7 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제공
배우 김태리의 ‘백상예술대상’ 소감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6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는 ‘제58회 백상예술대상’이 열렸다. 이날 김태리는 틱톡 인기상을 받은데 이어 TV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최우수 연기상에는 ‘소년심판’ 김혜수, ‘연모’ 박은빈, ‘옷소매 붉은 끝동’ 이세영, ‘마이네임’ 한소희 등 쟁쟁한 후보들이 이름을 올렸지만, 수상의 주인공은 김태리였다. 김태리는 수상자로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객석에서 한동안 정지 상태로 굳어있었다. 그는 전혀 예상치 못한 수상이었음을 몸소 표현했다.

무대에 오른 김태리는 인기상 수상 당시 미처 고마움을 전하지 못했던 ‘스물다섯 스물하나’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건넸다. 그러면서 자신이 과거 20대 작성한 글귀 하나를 조심스레 읊었다.

김태리는 “20대 초반에 쓴 글을 봤다. ‘배움은 그 누구도 챙겨주지 않고 내가 훔쳐먹는 것이다’라고 썼던 글인데, 완전 까먹고 있었는데 잘 썼더라”며 “희도한테서 정말 많이 훔쳐먹었고 많은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저한테 희도라는 아이가 와줘서 제가 그렇게 멋진 아이를 연기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다. 솔직히 행복했다고는 못 하겠다. 감사했다. 그런데 이렇게 많은 사랑도 받고 최우수상도 받고 드라마를 위해 애쓴 모든 사람들이 축하받는 것 같아서 기분 좋다. 지금 이 순간은 정말 행복하다.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좋은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뭔가 멋있는 말을 하고 싶은데 수상할지 몰랐어서 정말 정말 감사하다. 이 상은 ‘스물다섯 스물하나’ 작품 전체에 바치겠다”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TV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은 ‘옷소매 붉은 끝동’의 이준호가 수상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