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홍진경 “‘무한도전’ 보며 항암치료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진경이 항암치료 후 방송에 대해 다르게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와 홍진경이 제주도 여행을 즐겼다.

홍진경은 건강상의 문제로 제주도에 산 적이 있다. 숲을 걷고, 아무도 알아보지 않는 목욕탕에 가서 목욕을 하면서 치유를 받았다고. 이영자는 “말은 쉽게 항암치료라고 했지만 상상도 못 할 일 아니냐. 인생에서 죽느냐 사느냐를 경험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홍진경은 “항상 죽음을 대비하면서 사는 습관이 생겼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홍진경은 “우리가 하는 일에 대해 철학을 가지고 한 건 아니다. 그냥 출연료 벌려고 한 거고, 언니가 하라니까 한 거다. 그런데 치료를 받을 때 예능을 준비해서 갔다. ‘무한도전’을 거의 다 받아서 갔다. 진짜 깔깔대며 웃으면서 몇 편 보고 나면 치료가 끝났다. 그다음부터 웃음을 주는 일에 대해 철학적으로 생각하면서 일을 하게 됐다. 그래서 자부심이 있다. 내가 예능인이라는 게 자랑스럽다”고 진심을 고백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