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보름, 선수촌 내 인기 어느정도? “밖까지 줄 서” 웃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 사진=JTBC ‘마녀체력 농구부’ 캡처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이 농구에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예능 ‘마녀체력 농구부’에서는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김보름이 위치스의 새로운 멤버 견습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보름은 “농구는 예전에 제가 체육학과를 나와서. 교생 실습 나갔을 때 교과가 농구라 잠깐 해봤다”며 농구에 대한 남다른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김보름은 정형돈이 “진천에서 인기가 상당하다는 얘기가 있다”고 말하자 수줍게 미소를 지어 보였다.

정형돈은 “김보름 훈련할 때면 빙상장이 팬들로 가득 찬다”라고 말했고, 이에 김보름은 “빙상장 말고 식당도”라며 능청스럽게 답했다.

또 김보름은 진천 선수촌의 로맨스에 대해 “종목 끝나는 시간이 비슷해서 마음에 드는 선수가 있으면 그 선수가 가는 식당에 맞춰서 간다”고 설명했다. 김보름의 인기에 대해 묻자 “저는 줄을 밖까지 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