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6시내고향’ 최장수 MC 근황 “개천에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용호 전 아나운서가 ‘마이웨이’에 깜짝 등장했다.

8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박용호 전 아나운서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배우 신충식은 강화 라이프를 소개했다. 신충식은 갑작스레 이웃인 박용호 전 아나운서를 찾았다.

박용호 전 아나운서는 KBS ‘6시 내고향’ 최장기간 남자 MC다. 신충식은 박용호 전 아나운서에 대해 “강화에 이런 인물이 있나. 어려운 시절 서울 유학가 출세해 국회의원까지 다 했다. 아나운서계를 섭렵하고 국회를 섭렵하고 동네를 섭렵했다”고 언급했다.

박용호 전 아나운서는 부끄러워하면서도 “개천에서 용났다 그런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충식은 “강화에 온 지 20년 됐다. 홍보대사도 했고, 지금도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