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성훈 마비 증세…11살 된 딸 사랑이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사부일체’ 추성훈의 딸 사랑이의 근황이 공개됐다.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종격투기선수 추성훈이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추성훈은 최근 2년 만에 가진 복귀전을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 달 반 만에 13kg 정도 감량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멤버들이 “감량하며 고비였던 순간이 있냐”고 질문하자 추성훈은 “솔직히 말하면 24시간 전부 고비였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계체량 통과 후 숙소로 돌아왔는데 마비 증세가 와서 몸이 안 움직였다”며 “겨우 밥을 먹고 나서 30분 후에 몸이 풀어졌다”고 설명했다.

추성훈의 딸 사랑이의 영상 편지도 공개됐다. 영상 속 사랑이는 소녀로 폭풍 성장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사랑이는 “저는 잘 지내요. 여러분도 잘 지내시죠. 빨리 한국에 가고 싶어요”라며 “우리 아빠 많이 사랑해 주세요”라고 말했다.

추성훈은 “올해 사랑이가 한국 나이로 11살이 됐다”며 “아버지가 다른 사람을 때리는 걸 누가 좋아하겠냐. 아마 지금은 이해 못 할 듯싶다. 나중에 이야기해 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