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6살 정동원 재력…한강뷰 아파트서 자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살 정동원의 남다른 한강 뷰 라이프가 공개됐다.

8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 155회에서는 정동원이 덕팀 인턴 코디로 출연했다.

이날 정동원은 16살 나이에도 집에 대해 잘 아냐는 질문에 “서울로 학교를 옮기며 자취를 하게 됐다. 집에 관심이 많아졌다”면서 지금 집을 “제가 부동산에 연락해서 매니저님과 같이 보러가서, 계약만 어른들과 같이 가서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줬다.

정동원은 당시 집을 구한 조건을 묻자 “시티 뷰로 살다가 이번에 한강 뷰로 (이사했다)”고 밝혔다. 한강 뷰는 “지금도 안 질렸다”고. 그러면서 “아침마다 일어나 학교가기 전에 보면서 커피도 먹고”라고 밝혀 감탄을 안겼다.

정동원은 나중엔 어떤 집을 원하냐는 물음엔 “더 나이 먹으면 좀 더 넓은 집으로 가고 싶다”면서 “한 고등학교 2학년 쯤”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박나래는 정동원이 “내가 아는 16살 중 제일 멋지게 산다”고 칭찬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