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매출 180억 김치 CEO’ 홍진경 “고객이 봉지 던져…무릎도 꿇어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자본주의 학교’
방송인 홍진경이 사업을 하며 겪은 일을 털어놓았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자본주의 학교’에서는 현주엽과 두 아들, 그리고 박광재가 치킨집을 운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현주엽은 실수로 손님이 주문한 메뉴를 만들지 않았고, 당황한 현주엽의 아들은 손님에게 음료 서비스를 건네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에 김치 사업을 하고 있는 홍진경은 자신이 겪은 ‘컴플레인’ 에피소드를 꺼내놓았다.

홍진경은 “연예인이 사업을 하니까 자꾸 ‘사장 나오라 그래’ 하더라”며 “사업 초기에는 강원도건 경상도건 오라 그러면 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봉지 뜯지도 않은 상태로 던진 분도 있다. 가서 설거지도 해드리고 무릎 꿇고 얘기도 들어드렸다”고 덧붙였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