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실어증 은퇴’ 브루스 윌리스 근황…8세 딸과 휴일 즐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어증 진단 후 은퇴를 알린 배우 브루스 윌리스(67)가 딸 에블린의 손을 다정하게 잡고 롤러스케이트를 타는 근황이 공개됐다.

브루스 윌리스의 아내인 엠마 헤밍 윌리스는 지난 8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브루스 윌리스는 딸 에블린과 손을 잡고 차고에서 롤러 스케이트를 연습하고 있다. 에블린은 아빠의 가르침 속에 균형을 유지하고자 힘쓰는 모습이다.

한편 지난 3월 30일 브루스 윌리스의 가족들은 “브루스가 뇌 손상으로 인한 언어 장애 실어증을 진단받고 배우에서 은퇴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