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성훈 “파이트 머니? 강남 아파트 한 채 살 정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격투기 선수 추성훈이 엄청난 금액의 파이트머니를 공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레전드 파이터’ 추성훈이 사부로 등장해 멤버들과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오키 선수와의 대결에서 승리하며 성공적으로 복귀전을 마친 추성훈은 “또 불러주셔서 감사하다. 덕분에 이기고 돌아왔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일일제자로 나선 nct 도영은 추성훈에게 “승리 상금이 얼마나 되나?”라며 조심스레 물었다.

이에 추성훈은 “대회에서 재미있다고 받은 돈이 한 번에 6000만원이었다. 보너스로”라고 답했다.

김동현은 “보너스 말고, 파이트 머니 경기 출전료에 대해 궁금한 것”이라고 다시 물었고, 추성훈은 파이트 머니를 묻는 질문엔 “그건 말하기 그렇다”며 답을 피했다.

계속된 질문에 추성훈은 “아파트 정도는 살 수 있다”고 밝혔고, 도영은 끝까지 파고들며 “어디 도시냐”라고 다시 물었다.

이에 추성훈은 “강남 쪽으로 살 수 있지”라고 말하며 “그만큼 운동도 했고, 그 정도는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