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경규 “하고 싶은 것 다 하고 살아…가족들에 미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경규.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인 이경규의 솔직한 속마음이 공개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딸 예림이와 사위 김영찬의 창원 집에 방문하는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이경규는 모처럼 딸 예림이와 김영찬의 집을 찾아가 의미 있는 하루를 함께 한다. 예림이와 김영찬도 어버이날을 기념해 이경규에게 특별한 선물을 전달한다.

선물의 정체는 바로 ‘대디북’. 아빠가 살아온 길과 진심을 알아볼 수 있는 잇템의 등장에 이경규 역시 관심을 보인다. 예림이와 김영찬이 준비한 ‘대디북’에는 어린 시절 아빠가 좋아했던 연예인, 아빠의 첫키스, 아빠의 첫 월급 등 다양한 질문들이 가득 차 있었다.

이경규는 솔직 담백한 답변으로 예림이와 김영찬을 놀라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가족들 몰래 울어본 적 있나’라는 물음에 이경규는 “그렇다”라고 답해 궁금증을 안긴다. 예능 대부 이경규가 걸어온 길과 그의 이야기는 무엇일지 기대를 모은다.

질문이 계속될수록 이경규는 ‘대디북’에 진심을 다해 대답한다. 특히 ‘가족들에게 하지 못했던 말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경규는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살아서 미안하다”라며 솔직한 대답을 전한다. 이에 예림이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편, MBC ‘호적메이트’는 오는 10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