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아랑 기상캐스터, 투병설에 입 열었다… “심각한 건 아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잠시 입원, 잘 회복 중…일하러 돌아갈 것”
▲ 강아랑 인스타그램 캡처
강아랑 KBS 기상캐스터가 자신의 투병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강아랑은 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어제랑 오늘 인터넷에 제가 투병 중이라는 소문이 있었는지 걱정해 주시는 분이 많아서 글을 하나 남긴다”면서 “투병이라고 할 정도의 심각한 건강 상태는 아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강아랑은 “지난 주부터 잠시 입원한 뒤 잘 회복하고 있다”면서 “이제 산책도 하고 맛난 밥도 먹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강아랑은 “너무 걱정 마시길 바란다”면서 “저는 곧 일하러 돌아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강아랑은 지난달 SNS 계정을 통해 잠시 건강 문제로 방송을 휴식한다고 전했었다. 이후 몇몇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아랑이 투병 중인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강아랑은 2013년 기상청 기상캐스터로 데뷔해 KBS 강릉 아나운서를 거쳐 현재는 KBS 기상캐스터로 활동하고 있다.
▲ 강아랑 인스타그램 캡처
▲ 강아랑 인스타그램 캡처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