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태리 드레스 정품 맞거든” 숍 대표 짝퉁 의혹 정면 반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입 제품을 김태리 사이즈 맞게 수정”
“김태리 드레스 정품, 협찬 받아도 수선 가능”
中네티즌, 김태리 드레스 모조품 의혹 제기
▲ 백상예술대상사무국 제공
배우 김태리가 입었던 시상식 드레스가 모조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드레스 편집숍 대표가 정품이 맞다며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정면 반박했다.

드레스 편집숍 대표는 9일 “김태리가 백상예술대상에서 입은 드레스는 특정 브랜드의 정품”이라면서 “우리가 구입한 제품을 김태리의 사이즈에 맞게 수정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뉴스1이 전했다.

편집숍 대표는 “협찬을 받으면 수선이 불가능하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면서 “우리가 구입한 제품이기에 모델의 사이즈에 맞게 옷을 바꿀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8일 한 대만 매체는 김태리가 제58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입은 화이트 드레스가 특정 브랜드의 모조품이라는 중국 일부 네티즌의 주장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들은 해당 드레스는 2019년 할리우드 배우 다코타 존슨도 입은 제품이나, 두 드레스의 디테일이 다르다는 것을 근거로 들었다. 또 협찬을 받았을 경우 드레스 디자인 변경이 불가하다고도 해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김태리 드레스를 담당한 편집숍 대표는 이러한 중국 네티즌들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며, 해당 드레스는 정품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한편 김태리는 제58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N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로 인기상과 TV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