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어른이 된 아동학대 피해자들…가장 절실한 건 무엇이었을까[TV 하이라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큐프라임 어린人권(EBS1 밤 9시 50분)

아동인권의 현주소를 살펴보는 기획 다큐멘터리다. 2부 부제는 ‘살아남은 아이들’. 2부에서는 어른이 된 아동학대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최소 15년 이상 친부모나 사회가 맺어 준 부모에게 학대당한 그들은 ‘운이 좋아서’ 살아남은 아동학대 ‘생존자’라고 스스로를 정의한다. 법적 소송을 통해 부모와의 연을 끊고, 이름을 바꾸고 나서야 학대가 멈춘 경우도 있다. 집 안에서 아이들이 참혹한 학대를 당하는 동안 집 문을 여는 사회의 손길은 없었다. 가해자와 피해자 관계이면서 부모와 자식 사이이기 때문에 해결이 쉽지 않은 아동학대 피해 경험은 어른이 된 그들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아이였을 때 그들이 가장 절실했던 것은 무엇이었는지, 생존자의 목소리로 직접 들어 본다.

2022-05-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