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집 한 채 날려”…920억 건물주 비 무슨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비가 소속 가수 싸이퍼에게 집 한 채 가격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ENA채널, tvN STORY 예능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는 두 번째 게스트로 비가 출연해 성동일, 고창석과 함께 제주도에서 술과 안주를 즐겼다.

비는 “손이 모자랄 것 같아 한 명을 더 불렀다”며 자신의 소속사 신인 가수 싸이퍼 멤버 탄을 소개했다. 잘하는 음식을 물어보자 탄은 “최근에 계란후라이를 배웠다”고 답해 세 사람을 당황시켰다.

성동일이 “얘한테 얼마 투자했냐”고 묻자 비는 “집 한 채 날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비는 “내가 얘를 왜 뽑았나 싶기도 하다”면서도 “탄이는 분명히 잘 될 거다. 내가 장담하는데 2~3년 안에 ‘쟤가 걔야?’라고 말하는 그런 날이 올 것”이라고 자신했다.

비는 작년 6월 서울 서초동 지하철 2호선 강남역 인근 한 빌딩을 920억 원에 매입해 화제가 됐다. 건물의 월 임대료만 약 1억 9720만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