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혜련 “정형돈 좋아했다…이혼 후 보고싶어서 전화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우먼 조혜련이 과거 정형돈을 좋아했다고 털어놨다.

오는 1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본업인 개그와 더불어 노래, 운동 등 다양한 활동을 선보인 ‘만능 엔터테이너’ 조혜련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 정형돈은 과거 중국 유학 중이었던 조혜련에게 갑작스레 전화가 왔었던 사실을 밝혔다. 이에 조혜련은 “내가 사실 형돈이를 좋아했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조혜련은 “중국에 있을 때가 내가 이혼해서 혼자 힘들었을 때였다. 그때 형돈이가 갑자기 떠오르면서 보고 싶더라”라고 속마음을 고백해 정형돈을 비롯한 멤버들을 당황시켰다. 과연 조혜련이 정형돈을 향해 뒤늦은 고백(?)을 한 이유는 무엇인지 그 전말에 이목이 집중됐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