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동국 “중학생이 연애? 집 나가”…딸 재아·재시 “조선시대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동국 “고3 때는 괜찮을 듯”
재아 “초등 1~2학년도 연애해”
▲ 채널A ‘피는 못 속여’ 방송 화면 캡처
▲ 채널A ‘피는 못 속여’ 방송 화면 캡처
축구선수 출신 이동국이 딸 재아, 재시가 남자친구 발언에 대해 ‘집을 나가라’라며 발끈했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에서는 이동국은 “남자친구 생기면 아빠한테 얘기한다던데”라며 두 딸의 인터뷰를 언급했다.

이어 이동국은 “가족끼리는 비밀이 없는 거다. 남자친구 생겨도 아빠는 괜찮다”며 애써 쿨한 척을 했다.

하지만 재아가 “지금 갑자기 ‘내 남자친구다’하고 데려오면 어떨 것 같냐”고 묻자, 이동국은 “지금은 이른 감이 있다. 고3 때는 괜찮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재시는 “혹시 조선 시대에서 오셨냐”라고 말했고 재아는 “요즘엔 초등학교 1~2학년 때부터 연애를 한다”고 반발했다.

또 재시는 “사랑이라는 감정이 중요하다”고 주장했지만 이동국은 “그럼 집을 나가라”고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 채널A ‘피는 못 속여’ 방송 화면 캡처
한편 이동국은 딸 재아, 재시가 테니스 연습을 마친 뒤 “재아는 7살 때 테니스 하면서 ‘이게 내가 해야 할 스포츠다’고 생각했다고 했잖아. 재시는 어떤 게 재밌었던 것 같아?”라고 물었다.

이에 재시는 좋아하는 스포츠에 대해 “골프나 테니스, 축구 등을 재밌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반면 재아는 “모든 운동이 재미있지만, 솔직히 재미없는 스포츠는 축구다”라고 밝혀 아빠 이동국을 당황하게 했다.

또 이동국은 “시안이가 축구 선수를 한다고 하면 어떻냐”라고 물었고 두 딸은 “그건 좀 반대다. 우리 시안이는 아빠처럼 다치면 안 된다. 내가 대신 다쳐주고 싶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 채널A ‘피는 못 속여’ 방송 화면 캡처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