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현아, 이제 가슴 사이까지 ‘타투’ 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수 현아가 파격적인 타투를 이어갔다. SNS 캡처
가수 현아가 파격적인 타투를 이어갔다.

현아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현아는 게슴츠레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현아는 바지 안에 손을 넣고 파격적인 포즈를 취했다.

현아는 가슴과 가슴 사이에 초승달을 눕혀 놓은 모양의 타투를 했다.

한편, 현아는 가수 던과 열애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