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수향 “의료 사고로 임신…20억 제안 받아”(우리는 오늘부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는 오늘부터’ 임수향이 출산 대가로 20억을 제안받았다.

10일 SBS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에는 혼전순결 약속을 지켜오던 오우리(임수향)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임신하게 되며 선택의 기로에 놓였다.

라파엘(성훈)의 아버지인 김덕배(주진모)는 오우리에게 “우리 아들이 고자라니. 이 늙은이가 부탁을 좀 함세”라며 아이를 낳아줄 것을 요청했다.

오우리는 “이러실 문제가 아니다. 사정이 안타까우신 건 알겠지만, 말씀드렸다시피 제 사정도 있다”라고 말했다. 김덕배는 상자박스에 10억을 채워 오우리에게 건넸다. 10억은 아이 낳기 전에, 10억은 아이를 낳은 후에 주겠다고 말했다.

오우리는 아이를 지우기 위해 산부인과를 찾았고, 김덕배와 이마리와 자리를 하게 됐다. 김덕배는 “나는 자수성가한 사람이다. 나이가 이렇게 되니 바라는 게 뭐가 있겠냐. 아들이라고 한 놈 있는데 내 아들이 고자라니”라고 말했다.

이마리는 “20억 얘기 드렸다. 원하시면 더 드릴 수 있다. 어머님과 할머님도 평생 만지지 못한 돈이다”라고 다급하게 말했다. 오은란(홍은희 분)은 “20억? 20억 아니라 200억이라도 안 된다. 우리는 내 딸이다. 세상에 돈이면 다 되는 거 같죠? 내 목숨을 내놔도 내 딸은 안된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