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여친이 속옷만 입고 ‘남사친’과 보디 촬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민남이 남사친과 선 넘는 여친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 123회에서는 여친의 보디 프로필 촬영장에 깜짝 방문한 남친의 사연이 전해졌다.

여친을 응원하기 위해 연차를 내고 몰래 촬영장에 방문했다는 남친은 아슬아슬한 속옷을 입은 여친과 그의 남사친의 모습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수위 높은 두 사람의 모습은 남친의 분노를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주우재는 “이게 무슨 보디 프로필이냐”라고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고, 곽정은 역시 “바프를 이렇게까지 찍냐”며 “이건 그냥 커플 속옷 화보다”라고 지적했다.

곽정은은 “저걸 찍는 이유를 생각해 보면 자기의 몸이 가장 섹시해 보이기 위해 남자라는 객체가 필요했던 것”이라며 “여자 혼자 있는 거랑 남자랑 섹슈얼한 포즈가 찍혔을 때 내 몸이 더 돋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