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손담비, ♥이규혁에 올림픽 포상금 요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손담비, 이규혁. 사진=인스타그램
이규혁 IHQ 빙상팀 감독이 지난 베이징 올림픽에서 받은 포상금을 결혼을 앞둔 연인 손담비한테 건넸다는 주장이 나왔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10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이 감독과 손담비가 결혼을 앞두고 경제권을 합쳤다고 밝혔다.

이진호는 “이 감독은 집안 자체가 돈이 많은데다 직접 운영하는 식당도 굉장히 잘되고 있다. 특유의 수완을 바탕으로 일과 사업 모두 잡았다. 경기 남양주 별내에 빌딩까지 소유하고 있다”며 “이런 인물이 손담비에게 푹 빠져 경제권을 합쳤다”고 전했다.

그는 이 감독이 손담비와 경제권을 합치면서 고액의 올림픽 포상금도 건넸다고 주장했다. 이 감독은 지난 3월 베이징 올림픽 매스스타트 동메달리스트 이승훈을 지도한 공로를 인정받아 KH그룹으로부터 2000만원의 포상금을 받은 바 있다.

이진호는 “이 감독은 최근 베이징 올림픽 이후 금일봉 형식으로 포상금을 받았다. 이 돈을 손담비가 달라고 했는데 고액이었지만 워낙 사랑하는 아내라 아무런 거리낌 없이 줬다”고 말했다.

이어 “둘이 경제권을 합친 것을 엿볼 수 있는 사례”라며 “다만 이 감독 역시 부동산 등 사이즈가 큰 자산은 어머니가 함께 관리해주고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진호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 감독이 완전히 손담비한테 빠진 상태다. 뭘 해도 다 하라는 대로 해주고 있다. 맞춰주고 있다. 정말 예쁘게 사랑하는 것 같다”고 밝히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