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하늬, 만삭 임신부 맞아? 180도 다리 찢은 유연성 깜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삭 드라이버로 외제차 옆 환한 미소

임신 중에도 배만 볼록 날씬한 몸매 여전
▲ 이하늬 인스타그램 캡처
▲ 이하늬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이하늬가 매력적인 만삭 드라이버로 변신했다.

11일 이하늬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요즘 날씨 정말 좋네요, 파아란 하늘 운전하기 좋은 날”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하늬는 화창한 야외에서 외국 유명 브랜드 자동차 문을 열고 옆에 서 있으며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임신 상태에서 화장기 없는 얼굴이 눈길을 끈다.  

조만간 출산을 앞두고 있는 이하늬는 임신 35주차임을 인증하며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사진도 게재했다.
▲ 이하늬 인스타그램 캡처
이하늬는 “이제는 어엿한 만삭 임산부, 하루 하루 다르게 배가 커지네요”라면서 “저와 조이(태명) 둘다 씩씩하고 행복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배가 볼록한 이하늬는 마스크를 쓴 상태로 레깅스 차림으로 열심히 운동하는 사진을 올렸다. 

이하늬는 “보내주시는 응원과 사랑, 선물 감사해요”라고도 덧붙였다.

이하늬는 배가 부른 상태에서도 180도로 다리를 찢고 미소를 짓는 유연함을 보이기도 했다.

이하늬는 배를 제외한 다른 부위에는 거의 살이 붙지 않은 완벽한 몸매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이하늬는 지난해 12월 교제하던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했다고 깜짝 발표했다. 약 한 달 뒤인 올해 1월 중순 임신 소식도 전했다.
▲ 이하늬 인스타그램 캡처
▲ 이하늬 인스타그램 캡처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