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극 전문 원로배우 이일웅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원로배우 이일웅
1970~1980년대 반공 드라마에서 북한군을 전문으로 연기한 원로배우 이일웅이 별세했다. 80세.

11일 유족에 따르면 고인은 올해 1월 담도암 판정을 받고 넉 달가량 투병하다가 전날 밤 9시 22분 세상을 떠났다. 1942년 경북 의성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1년 연극배우로 데뷔했고 1964년 KBS 4기 탤런트로 뽑혀 본격적으로 드라마에 출연했다. 일일극 ‘미스터 리 흥분하다’(1970)에서 첫 주연을 맡았고 고 김자옥을 스타로 만들었던 드라마 ‘심청전’(1971)에서 청이 아버지 심학규를 연기했다.

반공 드라마 ‘유럽특급’(1976)에서 북파공작원을 열연해 ‘나쁜 북한군 이미지’로 각인됐는데 이후에도 ‘전우’(19 83), ‘지금 평양에선’(1982∼1985) 등에서 북한 장교 역할을 맡으며 억센 함경도 사투리를 맛깔스레 소화했다. 1990년대 이후에는 ‘제3공화국’(1993), ‘제4공화국’(1995), ‘야인시대’(2003), ‘토지’(2004), ‘태조 왕건’(2000), ‘제5공화국’(2005) 등 시대극과 사극에서 주로 활약했다. KBS 장수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3기에서 판수 역을 연기하기도 했다.

유족은 부인 이희순씨와 아들 진수·딸 미수씨가 있다. 빈소는 경희대의료원 장례식장. 발인은 13일 오전 6시.

2022-05-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