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동민, 결혼 5개월만에 ‘각방’ 고민…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미디언 장동민이 아내와 결혼 5개월 만에 각방을 고민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는 장동민이 출연해 결혼 생활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

이날 장동민은 아이가 태어나면 일에 지장이 생길까 우려된다고 털어놨다. 오는 6월 2세를 품에 안을 예정인 그는 “아이가 거의 두 시간마다 깬다고 하더라. 방송 선배가 아이를 돌보면 일하기가 너무 힘들다고 조언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영옥과 박정수는 전혀 다른 의견을 내놨다. 김영옥은 “방이 여러 개면 각방을 써도 된다. 걱정할 게 없다. 각방 쓰다가 합방하고 싶으면 하면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정수는 “요즘은 다 남자도 육아를 한다. 여자가 아이를 낳았고 첫아이인데 자기 직장 때문에 각방을 쓴다고 하면 얼마나 섭섭하겠냐. 상처가 된다”고 조언했다. 나문희 역시 “아이하고도 예쁜 정, 미운 정이 다 들어야 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장동민은 “총각 때는 결혼하면 편할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아내가 눈치를 주는 건 아닌데 집안일이 끝나도 ‘누워도 되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40여 년 동안 일정한 루틴을 유지하고 있다. 원래 집에 가면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쉰다. 근데 아내가 ‘오늘 일은 어땠냐’고 묻더라. 집에서도 다시 방송을 해야 한다”며 “결혼 초반 아내가 잠들면 집에 들어갈 생각도 해봤다”고 털어놨다.

‘싸운 적 없냐’는 질문에 “결혼하고 일주일 만에 크리스마스가 됐다. 제가 녹화를 마치고 집에 귀가했더니 아내가 냉랭하게 ‘왔어’라고 했다. ‘남들은 이브날 즐겁게 즐기는데 오빠는 늦게 들어와’라고 생각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지금 그게 무슨 리액션이지?’라고 받아쳤다. 바깥에서 일하고 온 사람한테 그렇게 하는 게 맞는 거냐. 다음 날 아내가 사과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영옥은 “그건 싸운 게 아니다. 이해하는 과정”이라고 위로하면서도 “행복하다고 염장 지르러 나온 것”이라고 분노해 장동민을 웃게 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