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리정, 방송 도중 1000만원대 팔찌 집어던져…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댄서 리정이 방송 촬영 도중 고가의 팔찌를 집어던진 사연을 밝혔다.

리정은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안영미는 리정에게 ‘영 앤 리치’라는 새로운 수식어를 얻게 된 이유를 물었다.

이에 리정은 방송 프로그램에서 고가의 팔찌를 집어던진 모습이 화제가 됐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리정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가 잘 된 이후 ‘아는 형님’에 출연했을 때 제가 좋아하는 브랜드에서 팔찌와 반지를 협찬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댄서가 ‘아는 형님’에 출연하는 게 이례적인 일이라 정말 잘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춤을 추는데 팔찌가 빠지려고 하더라”며 “그래서 그냥 던져버렸다”고 부연했다.

리정은 “알고 보니 팔찌 가격이 1000만원이더라. 엄청 고가여서 집어 던지는 장면이 큰 화제가 됐던 것”이라고 했다. 협찬사에서 배상을 하라는 연락이 오지 않았냐는 물음에는 “오히려 광고 효과가가 커서 연락이 안왔다”고 답하며 웃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