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장하는 것 아냐” 고은아, 모발 이식 후 근황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고은아. 사진=유튜브 채널 ‘방가네’
배우 고은아가 모발 이식 후 현재 상태를 공개했다.

11일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 공개된 영상에는 모발 이식 후 8개월이 지난 고은아의 현재 모발 상태가 담겼다.

고은아는 자신의 머리 정·측면을 보여주며 “이거 다 자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발 이식 전, 모발 이식 3개월 후, 현재 상태를 비교해 보여줬다. 그는 머리를 다 올려도 기존 머리와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부분을 강조했다.

고은아는 “이 영상을 촬영하는 이유가 지금 상황이 어떠냐고 많이 물어보시더라. 뒷머리는 보여줄 수도 없는게 다 자라서 어디서 뽑았는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4월 업로드한 영상에서 고은아의 앞머리가 자연스럽지 못한 모습이 포착되면서 모발 이식에 대한 궁금증이 쏟아진 바 있다.

고은아는 “왜 머리가 서 있었냐면, 그때 피부과를 가서 그렇다. 피부과 가면 머리를 뒤로 하지 않냐. 그랬더니 서 있던 것”이라고 말해다.

이와 더불어 고은아는 모발 이식 조장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고은아는 “내 개인의 욕심이다”라며 “우리가 이 머리를 심으라고 해서 우리한테 얻어지는 게 없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미르 역시 “그냥 누군가한테 잘 어울릴 수 있고 ‘고민이 되면 해봐라. 우린 했다’ 이런 거다”라고 거들었다.

부작용에 대해서도 당부하며 “이 친구는 그냥 하고 싶어서 한 것뿐이다. 본인이 자랑하고 싶어서 그냥 떠들어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은아는 98% 만족한다고 말했다. 그는 가운데 앞머리만 자라는 속도가 다소 늦어 길이가 다른 것에 약간의 불만이 있지만, A/S를 받거나 추가로 심을 생각은 없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