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타까워”…경수♥정숙 커플 소식에 4기 영철이 보인 반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나는 솔로’ 7기 경수, 정숙.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캡처
‘나는 솔로’ 7기 경수, 정숙의 커플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4기 영철이 “정말 안타깝다”는 반응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앞서 지난 11일 방송된 SBS플러스 ‘나는 솔로’ 이후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에서는 7기 경수와 정숙의 근황이 공개됐다.

방송 출연 후 변화에 대한 질문에 경수는 “지금 연애를 치열하게 하고 있다”며 정숙과의 열애 사실을 공개했다.

방송에서 최종 선택을 하지 않았던 정숙은 “연락처를 주고 받고, 다 같이, 또 따로 밥도 먹고 하다가 자연스럽게 (만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빠가 저한테 강수를 뒀다. ‘진지하게 만나보고 싶은데, 네가 아니라고 하면 영영 못 봐’라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방송 출연 후 2월 중반에 사귀어 약 90일이 다 돼 간다고 밝혔다. 네티즌들도 응원의 댓글과 함께 축하했다.

이 가운데 ‘나는 솔로’ 4기 영철이 작성한 댓글에 관심이 집중됐다. 영철은 “헐 진짜 안타깝네요. 사람 보는 눈이 그렇게 없어요?”라며 “목소리가 좋은 성우님이라 사람을 잘 판단하길 바랐는데 정말 안타깝네요”라고 적었다.

이에 정숙은 직접 댓글을 남겼다. 정숙은 “안녕하세요 영철님,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분 알게 되어 이쁘게 알콩달콩 잘 만나고 있습니다.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죠. 영철님 눈에는 아닐 수 있으나 제 눈에는 완벽에 가까운 사람입니다. 악플보다는 응원 댓글 주시면 더 좋을 것 같아요. 좋은 하루 보내셔요”라고 답했다.

한편, ‘나는 솔로’ 4기 영철은 방송에서 강압적이고 무례한 언행으로 ‘막말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