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버릴 쓰레기 왜 생색”…선우은숙 며느리, 무슨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선우은숙 며느리로 잘 알려진 사업가 최선정이 왜곡된 시선에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SNS 캡처
배우 선우은숙 며느리로 잘 알려진 사업가 최선정이 왜곡된 시선에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최선정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네티즌에게 받은 DM 내용을 공개했다.

앞서 최선정은 두 자녀가 사용하던 아기 침대를 나눔하겠다는 글을 올려 관심을 모았다.

이에 한 네티즌은 “침대 저한테 기부하세요. 다른 데는 돈으로도 기부하면서 이 정도도 못 주진 않겠죠. 어차피 선정 씨는 쓰지도 않고 버릴 쓰레기인데 생색낼 필요 없지 않나요?”라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이에 최선정은 “정말 이러지 말아주세요. 흑”이라고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이런 분들은 극소수이고 그렇지 않은 분들이 훨씬 많으니 저는 괜찮습니다. 하지만 보내시는 분은 한 명이지만 이런 메시지를 받는 저는 한 번만 겪는 일이 아니라는 걸 생각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가끔은 감정이 먼저 올라와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 어려운 날이 있습니다”라고 호소했다.

덧붙여 “말 한 마디도 서로 따뜻하게 주고 받는다면 더 살기 좋은 사회가 되지 않을까요”라고 당부했다.

한편 최선정은 이영하, 선우은숙 아들 이상원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딸, 아들 남매를 두고 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