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인성 “김혜수와 첫 촬영…터질 것 같았다”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조인성이 배우 김혜수와 첫 촬영 당시의 소감을 전했다. 방송 캡처
배우 조인성이 배우 김혜수와 첫 촬영 당시의 소감을 전했다.

12일 오후에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2’에서는 특급알바 3인방 김혜수, 박경혜, 한효주와 함께 회포를 푸는 차태현, 조인성의 모습이 담겼다.

조인성은 김혜수와 최근 영화에서 처음 촬영한 날을 언급했다.

조인성은 “얼굴 밖으로는 표현이 안 됐을 수도 있는데, 안으로는 터질 것 같았다, 너무 떨렸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첫 장면부터 어려웠는데 선배님의 ‘자기야 좋다’라는 말이 기억에 남았다, 후배 입장에서 힘이 났다”라며 김혜수와의 감동 일화를 전했다.

이에 김혜수는 조인성의 활약에 다음 촬영분까지 다 찍었다고 칭찬했다.

김혜수가 “남자 배우한테 처음 받은 느낌이었다, 가까이서 본 눈이 너무 강렬한데 깨끗했다, 연기하며 소름이 돋는데 되게 좋았다, 정말 많이 배웠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자 조인성이 쑥스러워했다.

한편,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2’는 시골 가게를 덜컥 맡게 된 도시남자 차태현, 조인성의 두 번째 시골슈퍼 영업일지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