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명 개그맨 겸 배우, 자택서 사망…극단선택 추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에시마 류헤이. ‘다쵸클럽’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일본 코미디언 겸 배우 우에시마 류헤이(61)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근 스포니치 아넥스 등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우에시마 류헤이 소속사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에시마가 11일 오전 사망했다고 밝혔다.

가족이 도쿄 나카노구 자택에 쓰러져 있는 그를 발견했다.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사인은 극단적 선택으로 추정된다.

우에시마는 최근까지 활발한 활동을 펼쳤지만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하기도 했다.

우에시마가 출연 중인 ABC TV 드라마 ‘사랑 잡담’ 측은 “현 단계에서 아무것도 말씀드릴 수 없고, 향후 계획도 미정”이라고 했다.

1961년생인 고인은 코미디 트리오 ‘다쵸클럽’ 멤버로 활동했다. 이후 드라마 ‘돌아온 33분 탐정’(2009) ‘괴물군’(2010) ‘5시부터 9시까지~나를 사랑한 스님~’(2015)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사랑’(2016), 영화 ‘하나’(2007) ‘소림노녀’(2008) ‘은수저’(2014) 등에 출연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